MB지수 비웃는 물가 '누가 좀 말려줘요'
MB지수 비웃는 물가 '누가 좀 말려줘요'
  • 승인 2008.04.08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생필품 '피부물가' 상승률 6.72%



최근 천정부지로 치솟는 살인적인 물가로 인해 서민들의 한숨은 깊어만 간다.
기획재정부와 통계청에 따르면 3월 `피부물가지수` 상승률은 6.72%나 돼 정부의 올해 물가관리 목표치의 두 배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부물가지수란 일반인들이 많이 쓰는 주요 생필품의 가격을 별도로 계산한 것으로 이는 이명박 대통령이 서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물가지수를 별도로 만들어 보라는 지시에 의해 구성된 이른바 MB지수에서 변동치가 크지 않은 주거비(전월세가격)를 뺀 수치다.

정부가 최근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지수에서 서민들이 주로 이용하고 가중치가 높은 52개 품목의 3월 `MB 물가지수`는 111.01로 지난해 3월의 104.94에 비해 5.78%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가중치가 가장 높은 항목은 전월세(주거비)로 3월의 전년 동 월 대비 상승률이 2.0%에 그쳤다.

하지만 통계청이 집계하는 전월세 가격상승률은 특정 지역의 전월세 가격이 오르더라도 단지 전체가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계산하지 않고 계약을 새로 한 가구만을 오른 것으로 계산해서 가중평균하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피부로 느끼는 전월세 가격상승을 반영하는데는 상당한 시차를 보이는 게 사실이다.

정부에서 이른바 MB지수에 전월세 가격을 포함시켜 52개 품목을 선정했으면서도 지수로 작성해 공식발표하지 않기로 한 것도 이 같은 전월세 가격이 피부로 느껴지는 전월세 가격 동향을 즉각 반영하지 못하고 있고 이에 따라 통계의 정확성도 떨어진다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따라서 피부물가를 반영하는데 시간차가 큰 주거비를 제외하고 나머지 51개 품목만 계산할 경우 물가지수는 112.89로 지난해 같은 달의 105.78에 비해 6.72%나 오른 것으로 나타난다.

소비자물가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489개 품목을 모두 포함한 물가상승률과 비교하면 거의 두 배에 육박하는 셈이다.

기획재정부의 한 관계자는 "52개 품목에 대해 지수를 만들지 않기로 한 만큼 이번에는 이 품목에 대한 물가상승률 지수를 별도로 계산해보지 않았다"면서 "다만 2월치 자료로 시범적으로 계산했을 때는 52개 품목을 모두 합하면 5%대 초반, 주거비를 빼면 6% 내외였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의 말을 바탕으로 계산하면 `피부 물가`는 2월에 비해 3월에 더욱 큰 폭으로 올랐음을 알 수 있다. 작년 3월에 비해 가격이 많이 오른 품목은 공업제품 중에서는 금반지(52.3%), 경유(26.9%), 자동차용 LPG(22%), 등유(20.6%), 휘발유(14.7%), 라면(21.1%) 등이며 농축수산물에서는 파(134.5%), 배추(60.8%), 감자(43.4%), 풋고추(29.6%), 달걀(27.7%) 등이다.

통계청 집계로 전세는 전년 동월 대비 2.2%, 월세는 1.4% 각각 올랐지만 올 들어 서울 강북지역의 주택가격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고 최근 이사철을 맞아 서울,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는 전세난도 빚어지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피부물가는 이보다 상승폭이 훨씬 클 것으로 보인다. 이래저래 불쌍한 서민들만 죽을 맛이다. 전광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