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경매시장 열기 주춤
법원 경매시장 열기 주춤
  • 승인 2008.08.21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낙찰가율 2년6개월만에 가장 낮아

아파트를 비롯한 부동산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면서 법원 경매시장의 열기도 주춤하다.

지난 19일 경매정보업체 디지털태인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15일 현재까지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 아파트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84.76%로 지난달 90.1%에 비해 5.34%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지난 2006년 2월 84.24% 이후 2년6개월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연립, 다세대도 110.64%를 기록해 전달인 114%에 비해 3.36%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이달들어 서울지역의 낙찰가율은 82.91%를 기록해 전 달의 89.71%에 비해 6.26%포인트 낮아졌고, 연립.다세대는 103.65%로 전 달의 108.38%에 비해 4.73%포인트 떨어지는 등 서울 낙찰가율 하락폭이 수도권 평균보다 컸다.

연립.다세대의 경우 지난 5~6월만해도 낙찰가율이 120%를 웃돌았었다.

입찰경쟁률도 낮아지고 있다. 이달 아파트의 평균 입찰자수는 수도권 3.22명, 서울 4.24명으로 전달에 비해 각각 3.47명, 0.75명이 줄었다.

연립.다세대의 입찰자수는 수도권이 8.64명으로 전달의 7.97명에 비해 0.67명 늘었지만 서울은 이달들어 5.07명으로 전달의 6.7명에 비해 1.63명 감소했다.

디지털태인 관계자는 "최근 경매시장을 주도해온 연립.다세대와 아파트 낙찰가율 등이 떨어지고 있는 것은 일반 매매 시장이 침체되고, 가격도 약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라며 "집값이 상승하지 않는 한 당분간 경매시장의 고가낙찰 등 과열현상도 사그라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