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재 명확해지는 만큼 노동자와 민중 저항 거세질 것"
"독재 명확해지는 만큼 노동자와 민중 저항 거세질 것"
  • 승인 2013.12.24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총파업 돌입 선언

민주노총이 23일 정동 경향신문사 앞에서 ‘박근혜가 책임져라! 철도파업승리! 민영화저지! 불법난입규탄 파업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민주노총은 오는 26일 `16개 지역 동시다발 촛불집회 및 결의대회`가, 28일엔 ‘100만 국민행동의 날’과 민주노총 총파업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결의문에서 “민주주의가 유린되고 독재의 부활을 알린 지난 22일은 박근혜 대통령이 독재자임을 선포한 날”이라면서 "독재가 명확해지는 만큼 노동자와 민중의 저항도 거세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2일 경찰은 철도노조 지도부 검거를 위해 사상 처음으로 민주노총 사무실에 강제 진입해 논란을 빚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민주노총 조합원 138명을 강제연행했지만, 정작 지도부 검거에는 실패했다.
민주노총 본부 사무실에 공권력이 투입된 것은 1995년 민주노총 설립 이래 처음이다. 이에 민주노총은 경찰의 강제 진입을 규탄하며 오는 28일 오후 3시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결의했다. 민주노총은 “박근혜 정권 퇴진운동을 펼치고,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은 “오늘 이후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한 실질적인 행동전에 나서며, 투쟁태세를 완비해 28일 총파업과 100만 대국민행동에 앞장설 것”이라며 “철도민영화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투쟁과 연대 또한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제 확대간부파업을 실행하고 26일 16개 지역에서 촛불집회와 결의대회를 진행하며, 28일 ‘100만 국민행동의 날’과 민주노총의 총파업이 시작된다"며 “토요일에 3만 철도가족이 상경투쟁을 벌이고, 100만 명의 시민이 민영화 반대를 외치며 모인다”고 강조했다.
신 위원장은 “철도노조·공공운수노조연맹·민주노총이 정치권과 정부에게 수서발KTX 주식회사 법인설립 의결 철회와 면허발급 중단, 국회 소위 구성, 사회적 논의기구 마련과 철도노동자 탄압 중단을 요구했다”며 "정치권과 정부가 5가지 요구를 벗어나 말잔치를 벌인다면 1200개 연대단체와 철도를 사랑하는 모든 국민들의 저항이 불길처럼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대발언에 나선 인천공항지역지부 신철 정책기획국장은 "간접고용노동자들이 더 이상 노예처럼 살 수 없다며 17일째 파업투쟁 중"이라며 “박근혜 정부의 철도민영화·의료민영화 다음은 바로 인천공항이다. 저들이 인천공항의 민영화를 막을 수 있는 노조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생존권이 걸린 조합원들의 요구를 무시한다"고 말했다.
서경지부 공공운수노조 중앙대분회 윤화자 분회장은 "학교에 제일 먼저 출근해 곳곳을 깨끗이 하는 청소노동자"라고 소개하며 “용역이 아닌 인간으로 살고 싶어 노조를 만들었지만 중앙대와 용역회사가 노동조합을 없애기 위해 온갖 회유와 협박을 한다. 하지만 반드시 승리하겠다. 많은 지지와 연대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도 민주노총과 경찰은 경향신문사 앞에서 물리적 충돌을 빚었다. 일대 소동이 벌어지는 등 팽팽한 긴장감이 지속되는 가운데 결의대회가 진행됐다. 민주노총은 결의대회 진행 이후 행진을 벌이기로 했지만 경찰과의 마찰로 무산됐다. 공민재 기자 selfconsole@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