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을 쳐주겠다” 박용성 이사장 전격 사퇴
“목을 쳐주겠다” 박용성 이사장 전격 사퇴
  • 김한영 기자
  • 승인 2015.04.21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위 교수들에 보낸 메일 파문 일자…두산중공업 회장직도 사퇴

 

결국 물러난다. 정치인 이완구 총리가 물러났고 이번엔 기업회장이다. 박용성 중앙대 재단 이사장 겸 두산중공업 회장이다.

박용성(74) 이사장이 21일 사퇴했다. 그는 최근 중앙대와 관련해 빚어진 사태에 책임을 지고 중앙대 재단 이사장과 두산중공업 회장, 대한체육회 명예회장 등 모든 직책에서 물러난다고 발표했다.

 


# 박용성 이사장

 

“최근 중앙대와 관련해 빚어진 사태에 대해 이사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 대학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으나 이 과정에서 논란과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학내 구성원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

박 이사장이 발표한 사퇴서 내용이다.

앞서 지난 달 24일 박 이사장은 학과제 폐지 등 대학 구조조정에 반대하는 중앙대 비상대책위원회 교수들의 ‘목을 쳐주겠다’는 막말이 담긴 메일을 이용구 총장과 보직교수 등 20여명에게 보낸 사실이 드러나면서 파문을 일으켰다.
박 이사장은 메일에 “인사권을 가진 내가 법인을 시켜서 모든 걸 처리한다”며 “그들(비대위 교수들)이 제 목을 쳐 달라고 목을 길게 뺐는데 안 쳐주면 예의가 아니다”라고 적었다.

박 이사장은 메일에 “가장 피가 많이 나고 고통스러운 방법으로 내가 쳐줄 것”이라고도 했으며 다른 이메일에서는 김누리 독문과 교수 등이 주도하는 중앙대 비대위를 ‘Bidet委(비데위)’ 또는 ‘鳥頭(조두)’라고 부른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대는 조속한 시일 내에 이사회를 열어 이사장 사임에 따른 후속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김한영 기자 achoni@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