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 실패 거듭하는 쿠팡…부천·덕평 이어 인천서 확진자 발생
코로나19 방역 실패 거듭하는 쿠팡…부천·덕평 이어 인천서 확진자 발생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08.20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 인천물류센터서 확진자 3명 추가 발생
서울의 한 쿠팡 물류센터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서울의 한 쿠팡 물류센터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지난 15일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 주축으로 열린 광화문 집회를 기점으로 전국이 급속한 코로나19 재확산 공포로 물들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쿠팡 인천물류센터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

20일 인천시에 따르면 계양구에 거주하는 A씨(38·여·인천 450번)와 B양(12·인천 451번), 서구에 거주하는 C씨(50·남·인천 452번)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양은 A씨의 딸로 이들은 지난 18일 수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135번 확진자와 14일과 15일에 접촉했다.

C씨는 인천시 서구 오류동에 있는 쿠팡 인천4물류센터에서 근무하는 청소용역업체 직원이다. 그는 지난 15일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 검체 검사를 받은 결과 19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C씨의 코로나19 확진 이후 쿠팡은 해당 물류센터를 폐쇄 조치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이날 확인된 확진자는 쿠팡인천4물류센터의 환경미화를 담당하는 외부업체 소속 직원이다. 

앞서 쿠팡은 "보건당국으로부터 확진자 통보를 받은 즉시 직원들에게 문자와 구두로 해당 사실을 알렸다"며 "물류센터를 폐쇄한 후 추가 방역을 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앞서 쿠팡은 5~6월에는 쿠팡 부천물류센터와 덕평물류센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바 있어 방역에 소홀했던 게 아니냐는 눈총을 받고 있다.

위클리서울은 이와 관련해 쿠팡과 연락을 시도했으나 닫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