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지방산림청, 소나무재선충병 항공예찰 실시
남부지방산림청, 소나무재선충병 항공예찰 실시
  • 이유리 기자
  • 승인 2021.01.1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나무재선충병의 조기발견 및 신속한 대응을 위하여 관계 시·군과 합동 항공예찰

[위클리서울=이유리 기자] 남부지방산림청(청장 조병철)은 소나무재선충병의 조기발견 및 신속한 대응을 위하여 관계 시·군과 합동으로 항공예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남부지방산림청 청사 전경 (사진=남부청 제공)
남부지방산림청 청사 전경. ⓒ위클리서울 /남부청

이번 예찰은 1월 27일까지 관내 7개 시·군 233천ha에 대하여 실시하고, 금강소나무 군락지 및 피해 선단지 등 주요지역을 집중적으로 예찰 할 계획이다.

항공예찰 지역은 안동·의성·영덕·예천·봉화·울진·울주군울 비롯하여 선단지란 소나무재선충병 발생지역과 그 외곽의 확산우려지역으로 재선충병이 확산되는 초입부분이며 남부지방산림청 관할지역은 영덕·봉화 등이 해당된다.

이번에 발견된 고사목은 QR코드를 이용한 고사목이력관리시스템에 등록하고 향후 방제사업에 반영하여 전량 제거할 방침이다.

소나무재선충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매개충(북방수염하늘소, 솔수염하늘소)이 우화하기 전 3월말까지 고사목을 전량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조병철 남부지방산림청장은 “지속적인 예찰을 실시하여 누락목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방제할 것이며, 이에 주민들도 소나무류 고사목을 발견할 경우 가까운 산림부서에 신고하는 등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