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20년도 소 근출혈 피해 농가에 23억 3천만원 보상
농협, 20년도 소 근출혈 피해 농가에 23억 3천만원 보상
  • 정다은 기자
  • 승인 2021.02.24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대비 가입율 15% 상승해 축산농가 실익증진 견인
ⓒ위클리서울 /농협
ⓒ위클리서울 /농협

[위클리서울=정다은 기자] 농협(회장 이성희)경제지주는 축산농가 경영안정과 출하위험요소 제거를 위해 운영하고 있는 소 근출혈 보험의 피해보상 보험금을 2020년 한 해 동안 3천784두를 대상으로 23억 3천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농협축산물도매분사와 NH농협손해보험이 운영하고 있는 ‘소 근출혈 피해보상보험’은 보험출시 첫해인 2019년에 총 출하두수 26만 5천두 중 63.1%인 16만7천두가 가입했다.

축산농가의 호응이 높아 전년도인 2020년에는 총 출하두수 26만8천두 중 78.1%인 20만 9천두가 가입해 가입율과 가입두수 모두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축산농가 실익증진을 견인했다는 평이다.

‘소 근출혈 피해보상보험’은 2019년 1월 소 사육농가의 출하 위험요소 제거를 목적으로 농협 축산물 4대 공판장(부천, 음성, 나주, 고령)에 출하·도축·상장되는 소를 우선 대상으로 도입됐으며, 보험 가입은 소 출하 전이나 출하시점에 공판장에서 가입할 수 있다.

농협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는 “소 근출혈 피해보상보험의 지속적 확대·운영을 통해 더 많은 농가들이 수혜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축산물 생산 및 유통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 관리를 통해 축산업의 안정적 생산기반 구축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