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교육부-행정안전부 공동 중앙투자심사 통과
밀양시, 교육부-행정안전부 공동 중앙투자심사 통과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5.03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진로교육원이 밀양에 들어선다 2024년 6월 개원 예정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남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경남도교육청이 손잡고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경남진로교육원 설립사업이 교육부-행정안전부 공동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고 3일 밝혔다.

경남진로교육원 조감도 ⓒ위클리서울/밀양시
경남진로교육원 조감도 ⓒ위클리서울/밀양시

경남진로교육원 설립 사업은 지난 2019ㆍ2020년에 세 차례에 걸쳐 교육부 중앙투자 심사를 통과하지 못하다가 네 번째 도전으로 지난 4월 30일 교육부-행정안전부 공동 중앙투자심사위원회에서 심사기준을 통과해 정상적인 사업추진이 가능하게 됐다.

경남진로교육원 설립사업은 2020년 6월 재정투자사업의 지침 변경으로 4월 30일 교육부-행정안전부의 공동 중앙투자심사로 실시됐으며, 이날 경남진로교육원을 포함해 총 8건의 사업을 심사했다

경남진로교육원은 경남의 부족한 진로체험 인프라 확충으로 미래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고 진로교육 종합 지원 체제 구축을 통한 다양한 진로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밀양아리랑대공원 인근에 총사업비 465억 4천만 원을 들여 부지면적 16,240㎡에 지하1층 지상4층의 교육동과 지상 3층의 생활관으로 구성된 연면적 11,718㎡ 건축규모로 2024년 6월 개원할 예정이다.

경상남도 최대 규모의 현대적 진로탐색 및 체험공간인 경남진로교육원이 조성되면 학생들에게 체계적인 체험중심 프로그램을 통해 소질과 적성중심의 진로선택으로 지역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인재양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2024년 하반기 함양-울산고속도로 개통으로 도내 학생의 70% 이상이 1시간 이내에 도착 가능함에 따라 서부경남지역의 접근성이 개선되어 동서 간 학생들의 교류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박일호 시장은 “경남진로교육원이 중앙투자심사 통과로 사업이 확정됨에 따라 밀양시는 명실상부한 과학․문화․관광․교육도시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학생들에게 입체적인 진로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지난해 문을 연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와 국립밀양기상과학관, 그리고 밀양아리랑아트센터, 시립박물관, 향교 등 밀양아리랑대공원 인근 진로체험 인프라와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이다. 학생과 학부모 및 교직원 등 많은 사람들의 방문이 예상됨에 따라 지역경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