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권혁준 사회복지직 공무원' 백혈병 환자에게 조혈모세포 기증
경산시, '권혁준 사회복지직 공무원' 백혈병 환자에게 조혈모세포 기증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5.1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은행협회로부터 유전자가 일치하는 환자 연락을 받고 조혈모세포 기증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경산시청 공무원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각박해진 세상에 백혈병(조혈모세포) 환자를 돕기위해 조혈모세포를 기증한 훈훈한 미담이 전해져 감동을 주고 있다.

경산시청 여성가족과에 근무하고 있는 '권혁준 사회복지직 공무원' 백혈병 환자에게 조혈모세포 기증 ⓒ위클리서울/경산시
경산시청 여성가족과에 근무하고 있는 '권혁준 사회복지직 공무원' 백혈병 환자에게 조혈모세포 기증 ⓒ위클리서울/경산시

미담 공무원은 경산시청 여성가족과에 근무하고 있는 권혁준 사회복지직 공무원으로 평소 어렵고 힘든 시민들의 입장을 생각하며 업무를 추진하고, 친절을 몸소 실천하는 공무원으로 시청 내에서도 소문이 자자하다.

권 주무관은 대구의 한 대학병원에 이틀간 입원해 백혈병 환자를 위해 조혈모세포 기증 시술을 받았다. 그는 2012년 대학교 재학 시절 헌혈 캠페인에 참여하면서 난치병 혈액을 관리하는 조혈모세포은행협회를 알게 돼 회원 가입했다.

권 주무관은 그동안 몇 차례 혈장을 기증한 바 있는데, 이번에 조혈모세포은행협회로부터 유전자가 일치하는 환자를 찾게 됐다는 연락을 받고 조혈모세포를 기증하게 됐다.

기증이 결정된 후 두려움이 없었느냐는 질문에 “ 백혈병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는 환자에게 희망을 줄 수 있음에 제가 더 행복하고, 기증받으신 분도 하루빨리 완쾌하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