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퍼저축은행, 5년 연속 비정규직 계약직 직원 정규직 전환
페퍼저축은행, 5년 연속 비정규직 계약직 직원 정규직 전환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6.02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규직 계약직 직원 29명 정규직 전환
‘사람 중심’의 경영 원칙에 따라 고용불안 없는 행복한 직장 환경 조성 목표
패밀리데이, 가족사랑 휴가, 경력단절 여성 채용 등 가족 친화적 조직문화 선도
성남시 서현동 페퍼저축은행 사옥 전경 ⓒ위클리서울 /페퍼저축은행
성남시 서현동 페퍼저축은행 사옥 전경 ⓒ위클리서울 /페퍼저축은행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페퍼저축은행(대표 장매튜)이 사내 비정규직 계약직 직원 29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고 2일 밝혔다. 

‘사람 중심’ 경영 철학에 따라 2017년부터 5년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지속해오고 있는 페퍼저축은행은 지역 사회의 고용 안정 실현을 위해 이번 정규직 전환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올해 4월 말 기준 재직 중인 계약직 직원 중 부서장급 이하의 직원 29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2017년 70명, 2018년 35명, 2019년 16명, 2020년 34명의 비정규직 계약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바 있으며, 올해 29명을 정규직 전환함으로써 총 184명의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게 됐다.

페퍼저축은행 장매튜 대표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코로나19의 영향이 지속되면서 많은 직장인이 고용불안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안다. 이번 정규직 전환은 고용 불안 없는 행복한 직장 환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페퍼저축은행의 성장 원동력은 ‘사람 중심’의 경영 원칙이라는 것을 잊지 않고 더욱더 따뜻하고 든든한 서민금융기관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사람 중심’과 ‘가족 중심’의 경영 원칙을 기반으로, ‘가족사랑 휴가’, ‘경력단절 여성 채용’, 자녀를 출산한 직원에게 보조금을 지원하는 ‘베이비 사랑 지원금’ 등 가족 친화적 조직 문화 조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또한, 지난 9월에는 사내 ‘D&F 위원회(Diversity and Fairness, 다양성과 평등성 위원회)’를 출범해 사내 다양성과 공정성 제고에 앞장서고 있다.

국내 유일의 호주계 저축은행인 페퍼저축은행은 2013년 10월 설립됐으며, 경기도 및 호남 지역에 영업기반을 두고 성장해 2020년 12월 말 기준 자산 약 4.3조로 Top 5 저축은행으로 도약했다. 모회사인 페퍼 그룹은 2020년 12월 기준 약 69조 원의 관리자산을 보유한 글로벌 금융기관으로, 호주를 포함 대한민국과 영국, 아일랜드, 스페인, 중국/홍콩 등에서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