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포카칩·콰삭칩·스윙칩’, 6월부터 햇감자 감자칩 생산 시작
오리온 ‘포카칩·콰삭칩·스윙칩’, 6월부터 햇감자 감자칩 생산 시작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6.15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갓 수확한 국내산 햇감자 사용… 감자 본연의 맛과 영양, 신선함 담은 생감자칩 선보여
1988년 국내 최초 ‘감자연구소’ 설립… ‘좋은 제품은 좋은 원재료에서 나온다’ 원칙하 최고 품질의 감자 수급 위한 투자 지속
ⓒ위클리서울 /오리온
ⓒ위클리서울 /오리온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오리온은 6월 감자 제철을 맞아 햇감자로 국내 대표 생감자칩인 ‘포카칩’, ‘콰삭칩’, ‘스윙칩’ 생산을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포카칩, 콰삭칩, 스윙칩은 6월부터 11월까지 감자 특산지로 유명한 전라남도 보성 및 해남, 충청남도 당진, 강원도 양구 등에서 수확한 국내산 감자를 원료로 사용한다. 수확된 햇감자는 생감자칩의 생산기지인 청주공장과 감자저장소로 이동, 생산에 투입된다. 

생감자칩은 100% 감자 원료로 만들어져 원료의 품질이 제품의 맛에 고스란히 반영된다고. 제철에 먹는 과일이 가장 맛있는 것처럼 국산 제철 감자 본연의 맛과 영양, 신선함을 고스란히 담은 생감자칩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오리온은 매년 전국의 감자 재배 우수 농가와 계약재배 방식을 통해 감자농가에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하는 등 상생을 도모하는 한편, 소비자들에게는 고품질의 감자 스낵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도 390여 개 감자 농가와 계약을 맺고 약 1만 3천여 톤의 국내산 감자를 포카칩, 콰삭칩, 스윙칩 생산에 사용할 계획이다.

오리온은 지난 1988년 강원도 평창에 국내 최초로 ‘감자연구소’를 설립하고, ‘좋은 제품은 좋은 원재료에서 나온다’는 원칙하에 최고 품질의 감자를 수급하기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감자스낵에 최적화된 감자 종자를 개발하고 감자 신선도 유지를 위한 저장 기술을 개발하는 한편, 계약재배 농가를 위한 영농기술을 보급해오고 있다. 

더불어 오리온은 글로벌연구소를 설립하고 R&D 본부 기능 강화를 통해 기존에 없던 식감, 모양을 개발하는 등 제품혁신에 힘을 쏟고 있다.

오리온의 생감자칩은 중국, 베트남 등 해외에서도 인기를 끌며 유수의 글로벌 제품들과 경쟁하고 있다. 포카칩과 스윙칩은 지난해 한국, 중국, 베트남에서 합산 매출 2300억 원을 넘어서는 등 한국을 대표하는 K-푸드로 자리 잡았다. 한편, 지난 4월 첫 출시한 ‘콰삭칩’은 0.8mm의 극세 두께가 만들어내는 극강의 식감과 중독적인 맛으로 출시 한달 만에 누적판매량 200만 봉을 돌파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6월부터 국산 햇감자로 생산을 시작한 만큼 최고의 감자스낵 맛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감자 원료부터 제품이 나오기까지의 차별화된 연구개발 노하우로 감자스낵 명가의 위상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