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과수한방과, 화남면 용계리 매실마을 일손 돕기
영천시 과수한방과, 화남면 용계리 매실마을 일손 돕기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6.23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영천시(시장 최기문) 과수한방과 직원 10명은 23일 화남면 용계리 매실 농가를 찾아 매실 수확에 동참 했다고 밝혔다.

화남면 용계리 매실마을 일손 돕기  ⓒ위클리서울/영천시
화남면 용계리 매실마을 일손 돕기 ⓒ위클리서울/영천시

지난달 7일 마늘종 제거, 이달 3일은 마늘 수확에 이어 영농시기에 맞춰 세 번째 일손 돕기를 추진한 것이다.

과수한방과는 매년 화남면 용계리 매실마을을 방문해 10여년 넘게 일손 돕기를 이어가고 있다.

본격적인 영농철로 일손이 많이 필요하지만 코로나19와 농촌인구 감소 등으로 인력난에 직면한 화남면 용계리의 농가를 찾아 매실 수확에 아침부터 구슬땀을 흘렸다.

농가주 송모씨는 “어려운 시기에 자매부서인 과수한방과 직원들이 제 일처럼 도와줘 많은 도움이 됐다. 앞으로도 농가에 직접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실질적인 정책을 많이 시행해줬으면 좋겠다”라며 감사와 당부의 마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