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아시아 태평양 지역 지속가능금융 부문 기록 수립
한국씨티은행, 아시아 태평양 지역 지속가능금융 부문 기록 수립
  • 정다은 기자
  • 승인 2021.07.09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씨티 아태지역 내 국가 중 최다 지속가능금융 거래 건수 차지
한국씨티은행 본점 외관ⓒ위클리서울/ 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 본점 외관ⓒ위클리서울/ 한국씨티은행

[위클리서울=정다은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올 상반기 씨티의 아태 지역에서 지속가능 금융 관련 미화 250억 달러 이상의 실적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는 2020년 동기간 대비 40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반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이다.  특히 한국씨티은행은 아태지역 지속가능금융 거래 중 총 17건을 차지해 지역 내 최다 건수를 기록했고, 잔액은 81억 달러를 돌파했다. 

상반기 주요 거래로는 코어 비즈니스 부분에서의 지속 성장을 위한 투자 목적으로 지난 1월 10년물 만기구조 그린본드 형태로 발행된 SK 하이닉스 글로벌 본드와 2월 20년물 만기구조의 지속가능 채권을 포함한 알리바바 그룹의 50억달러 4종 채권 발행 등이 있다. 

피터 바베즈(Peter Babej) 씨티 아태지역 CEO는 “씨티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씨티는 지속가능 금융이 전세계 고객과 협력해 지속가능성 목표와 탈탄소화를 달성하기 위한 기회이자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씨티는 생태발자국 감축 노력과 2020년 달성한 100% 재생가능 전기사용 목표를 기반으로, 2030년까지는 씨티그룹 내 탄소중립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씨티은행 역시 이에 발맞추어 「Best ESG Bank」를 2021년 전략 목표로 설정하고 ESG 금융 확대를 중점 추진하는 한편, 최근 ESG 협의회를 신설했다.

한국씨티은행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국내 기업, 금융기관 및 정책기관들의 ESG 관련 해외자금조달에 선도적으로 기여하고 있다. 2021년 한국 발행사들이 시장의 풍부한 유동성을 십분 활용하고 향후 금리가 상승될 가능성 등을 고려하여 해외채권시장에서 유리한 조건으로 자금을 성공리에 조달하고 있으며, 특히 투자자와 발행사 모두 ESG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점점 증대하면서 많은 발행사들이 그린본드(Green bond) 혹은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형태로 발행을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