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목욕장업 긴급 방역점검 관계자 회의' 개최
포항시,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목욕장업 긴급 방역점검 관계자 회의' 개최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8.03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자동 목욕탕 코로나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점검
방역수칙 안내 및 점검을 위한 목욕지부장 등 간담회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포항시는 2일 정영화 환경국장을 주재로 포항시 온천협회 및 대한목욕장업중앙회 포항시지부 등 목욕장업 관계자들과 긴급 방역점검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목욕장업 긴급 방역점검 관계자 회의 ⓒ위클리서울/포항시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목욕장업 긴급 방역점검 관계자 회의 ⓒ위클리서울/포항시

이번 회의는 최근 목욕탕에서 코로나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자 개최됐으며, 각 협회 관계자에게 특별방역대책 추진과제를 안내했다.

주요 당부사항은 △시설 내 음식 섭취 및 사적대화금지 △자율적 영업중단 등으로 여름 휴가철 수도권 방문자 이용에 따른 목욕탕 발 확진자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코로나 확산차단을 위해 협조 요청했다.

이에 목욕협회에서는 자율적으로 3일부터 8일까지 5일간 휴업을 하기로 결정해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또한, 포항시는 영업을 강행하는 목욕탕에 대해서 민・관 합동으로 거리두기 방역수칙 지도점검을 철저하게 실시하며 자율 휴업중인 목욕탕 시설 내 전체방역 실시 후 영업을 재개하도록 지원 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