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성화봉송, 11월1일 인천서 시작
평창올림픽 성화봉송, 11월1일 인천서 시작
  • 편집국
  • 승인 2017.09.28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봉송이 오는 11월1일 대한민국의 관문 인천시에서 출발한다.

오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문화체육관광부, 강원도와 함께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을 슬로건으로 총 101일 동안 전국 17개 시·도를 도는 평창올림픽 성화봉송이 대회 개막 100일을 앞둔 11월1일 대장정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다음달 24일 그리스에서 채화돼 30년 만에 다시 한국에 오게 되는 올림픽 성화는 내년 2월29일 개회식장에서 점화될 때까지 7500명의 주자와 함께 전국을 돌며, 올림픽 정신을 나눈다.
 

평창올림픽 성화봉송은 대회 5대 핵심 목표인 문화·환경·평화·경제·ICT 올림픽을 주제로 진행된다. 
 

인천은 5대 테마로 진행되는 성화봉송의 출발점이자 첫 번째 지역으로 경제를 테마로 한 성화봉송이 이뤄진다. 
 

세계로 가는 관문인 인천에서의 성화봉송은 역동적인 한국 경제를 알리기 위해 진행된다. 세계 5대 해상 사장교(斜張橋·Cable-Stayed Bridge)인 인천대교를 횡단하는 ‘한마음 성화봉송’이 진행된다. 
 

인천대교에서는 101일 간 성화봉송 여정의 성공을 기원하며, 101명의 주자들이 2018명의 서포터즈와 함께 달린다. 
 

이날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는 평창올림픽 홍보대사 태양 등이 참여하는 축하행사가 펼쳐진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에는 그리스에서 채화된 성화 도착을 환영하는 국민 환영 행사가 인천공항에서 열린다.
 

대규모 성화봉송 행사로 인한 교통 통제도 시행된다.
 

오는 11월1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인천대교 송도국제도시 방향 통행이 전면 차단되며, 인천공항에서 송도국제도시로 이동하는 차량은 영종대교로 우회해야 한다.
 

조직위는 인천시, 경찰의 도움을 받아 우회로 안내 등 시민들의 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평창올림픽의 서막을 여는 성화봉송이 이제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한국의 찬란한 역사와 문화를 모든 세계인들에게 알리는 것은 물론 올림픽 역사에 길이 남는 유산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