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섹시컨셉으로 완전체 컴백
‘에이핑크’ 섹시컨셉으로 완전체 컴백
  • 편집국
  • 승인 2018.07.03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순돌? 잊어라”
 

“’원&식스(ONE&SIX)’에서 원은 팬들을 의미한다. 항상 팬들과 함께 하자는 뜻이다”(오하영), “한 앨범 안에 여섯 멤버의 색깔을 보여주겠다는 포부를 담았다”(정은지)

그룹 ‘에이핑크’가 2일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7집 ‘원&식스’ 쇼케이스에서 컴백 소감을 밝혔다.

‘완전체’로 활동하는 것은 지난해 6월 미니앨범 ‘핑크 업’(Pink UP) 이후 1년 만이다. 

윤보미는 “팬들과 함께할 생각을 하니 너무 기쁘고 설렌다”며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한다”고 청했다.

올해 데뷔 7주년을 맞이한 에이핑크는 ‘파이브’, ‘내가 설렐 수 있게’, ‘미스터 추’ ‘노노노’ 등의 히트곡을 냈다.

대표적인 ‘청순 걸그룹’으로 통해 온 이들은 데뷔 이래 처음으로 핑크 타이틀을 버렸다.

7월에는 에이핑크 외에 트와이스, 마마무 등 여러 걸그룹이 컴백한다.

오하영은 “매번 컴백할 때마다 많은 걸그룹이 컴백했던 것 같다”며 “대전이나 경쟁보다는 함께 주목받을 수 있는 계기인 것 같다. 더 즐겁게 활동할 수 있는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앨범의 타이틀곡 ‘1도 없어’는 사랑이 끝난 여자의 심정을 담은 노래다. 트로피컬 느낌의 하우스 비트가 어우러진 신나는 마이너 팝 댄스곡으로, 블랙아이드필승과 함께 한 작업물이다.

타이틀곡 ‘1도 없어’를 비롯해 ‘별 그리고..’ ‘말보다 너’ 등 6곡이 수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