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멕시코서 한류 확산 나선다
CJ E&M, 멕시코서 한류 확산 나선다
  • 편집국
  • 승인 2017.03.06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이 43조원 규모의 콘텐츠 시장을 갖춘 멕시코에서 한류 확산에 나선다. 

CJ E&M은 오는 17~18일까지 멕시코시티에서 열리는 한류 컨벤션 ‘KCON 2017 Mexico’를 시작으로 5월 일본, 6월 미국 뉴욕, 8월 미국 LA, 9월 호주까지 케이콘을 확대한다고 6일 밝혔다.

지난 2012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최초로 시작한 케이콘은 케이팝 콘서트에 드라마, 영화 등 한국의 최신 콘텐츠를 접목시켜 해외 팬들에게 한류를 전파해온 대표적인 문화 컨벤션이다.

CJ E&M은 올해 뷰티, 패션, 한식 등의 콘텐츠를 더욱 강화해 K라이프스타일에 대한 종합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글로벌 플랫폼으로 정착시킨다는 목표다.

케이콘은 지난 6년간 북미, 아시아, 중동, 유럽 등지에서 35만명의 누적 관객수를 기록했다. 북미 지역의 경우 관람객의 68%가 15세~24세로 나타나 앞으로 한류 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크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미국 경제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은 “현재 세계에서 한류만큼 성공한 대중문화를 찾기 힘들고 그 중심에 케이콘이 있다”고 평가했다. 

올해 첫 케이콘 개최지인 멕시코는 중남미에서 브라질에 이어 2번째로 큰 경제대국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멕시코의 콘텐츠시장은 오는 2018년까지 7.1%의 성장세를 통해 359억7200만달러(한화 약 43조원)로 규모가 커질 전망된다. 

멕시코 케이콘에는 1만석 규모의 공연을 비롯해 음식, 패션 등 다양한 한국의 최신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장이 마련될 예정이다. 낮에는 컨벤션장에서 한식체험, 케이팝 댄스 배우기, 한류 스타 팬미팅, 밤에는 방탄소년단, 에릭남, EXID, NCT127, 아스트로, 인피니트H, 몬스타X, 레드벨벳 등 인기 케이팝 가수들이 참여하는 콘서트가 열린다.

신형관 CJ E&M 음악콘텐츠부문장은 “한류는 케이팝, 드라마, 영화를 넘어서 우리의 식문화, 라이프스타일로 뻗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케이콘을 통해 K라이프스타일의 경쟁력을 키워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