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정부 예타 면제…찬성 40.4 vs 반대 43.2%"
리얼미터 "정부 예타 면제…찬성 40.4 vs 반대 43.2%"
  • 조한길 기자
  • 승인 2019.01.31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대해 예비타당성 조사(예타)를 면제한 가운데 부정적인 평가가 오차범위 내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지난 30일 tbs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4.4%·응답률 7.4%)에게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추진 결정에 대한 국민 인식을 조사한 결과, 부정평가가 43.2%(매우 잘못했음 20.7%, 잘못한 편 22.5%)로 집계됐다고 31일 밝혔다.  

반면 긍정평가는 40.4%(매우 잘했음 15.0%, 잘한 편 25.4%)에 그쳤다. 부정평가보다 오차범위(±4.4%) 내인 2.8%p 뒤진 셈이다. '모름·무응답'은 16.4%다.

리얼미터는 "광주·전라(긍정 55.5% vs 부정 26.9%), 30대(46.2% vs 35.3%)와 40대(53.9% vs 32.1%), 진보층(59.9% vs 30.3%), 더불어민주당(75.9% vs 11.6%)과 정의당 지지층(47.0% vs 41.7%) 지지층, 사무직(52.6% vs 37.5%)과 노동직(50.0% vs 36.8%)에서는 긍정평가가 대다수이거나 우세했다"고 했다.  

반면 "대구·경북(29.0% vs 57.4%)과 경기·인천(38.2% vs 45.2%), 50대(37.4% vs 54.3%)와 60대 이상(29.9% vs 51.2%), 보수층(30.1% vs 55.8%)과 중도층(37.8% vs 51.4%), 자유한국당(8.9% vs 77.2%)과 바른미래당(24.4% vs 51.4%) 지지층, 무당층(24.1% vs 43.8%), 자영업(34.0% vs 57.0%)과 학생(25.4% vs 42.5%), 가정주부(33.9% vs 38.4%)에서는 부정평가가 대다수이거나 우세했다"고 했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