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받은 도움 만큼 다시 돌려주고 싶다”
“내가 받은 도움 만큼 다시 돌려주고 싶다”
  • 조한길 기자
  • 승인 2019.02.10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 희망케어센터 통해 도움 받던 수혜자, 어려운 이웃 위한 나눔 활동 펼쳐

남양주시 북부희망케어센터(센터장 류시혁, 이하‘희망케어센터’)에 몇 년 동안 희망케어센터에서 도움을 받던 김바다씨(가명, 여)가 명절을 앞두고 후원자로 센터를 방문했다.
새터민 가구로 2003년 남양주에 정착해 지내던 바다씨는 갑작스런 이혼과 실직, 자녀들의 방황 등 복합적인 어려움이 연이어 일어났고 삶의 의욕조차 없던 시기에 북부희망케어센터를 찾아 다시 일어설 용기를 갖게 됐다.
각종 자격증을 취득해 재취업에 성공했고 자녀들도 꿈을 이루기 위한 교육여건이 개선돼 생활의 안정을 찾았다. 
설 명절을 앞두고 누구보다 밝은 얼굴로 센터에 방문한 바다씨는“나처럼 어려운 상황 속에서 삶의 의욕을 잃어버린 분들에게 한줌의 희망을 주고 싶어요.”라는 짧은 소감과 함께 첫 월급의 일부와 자녀들이 용돈을 모아 마련한 후원금 30여만원과 직접 쓴 손 편지를 건넸다. 
북부희망케어센터 이예슬 사회복지사는“바다씨의 건강한 변화가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감동스럽다”며 “고민을 가지고 힘들 때 나를 찾는 사람은 수없이 많지만 즐거울 때 찾아와주는 사람은 많지 않다. 바다씨가 전한 마음의 응원에 힘입어 앞으로도 소외된 이웃과 희로애락을 함께 할 수 있는 행복한 사회복지사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북부희망케어센터는 어려운 이웃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갈 수 있도록 시민의 힘으로 시민을 돕는 복지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다. 
남양주 = 조한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