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판교 대장지구’근생, 점포 겸용 용지 주변 시세대비 최고 50%대로 공급
‘성남 판교 대장지구’근생, 점포 겸용 용지 주변 시세대비 최고 50%대로 공급
  • 진종수 기자
  • 승인 2019.03.11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교테크노밸리와 인접 근주근접 수요가 많아 근생 및 점포 겸용 주택 주목률 높아
서판교 시세보다 저렴해 시세차익에 대한 기대감 높아

 

지난해 연말 분양에 나섰던 성남 판교 대장지구가 성황리에 아파트 분양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저렴한 분양가 책정과 근래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평형으로 구성되어 관심이 집중 되었던 대우건설의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A1,A2블록)와 포스코 건설의 더샵 포레스트(A11,A12블록)100% 분양이 완료 되면서 냉각기에 접어든 부동산 경기를 무색하게 하였다. 가격경쟁력과 입지조건이 실수요자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실제로 대장지구는 대장지구와 서판교를 잇는 서판교 터널(가칭)’ 개통이 예정되어 있고, 대장IC를 통해 용서고속도로로 직접 진입이 가능해 개발 초기부터 아파트뿐만 아니라 상가 투자에 대한 관심도 상당하였다.

 

최근 대장지구 내 근생 및 점포겸용 용지 공급예정 소식이 들려오면서 다시금 그 투자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다. 대장지구는 도시 테두리로 공동주택(아파트)들이 둘러쌓고 있는 형태이며, 이주자택지와 상업시설 학교 등이 가운데로 배치가 되는 전형적인 항아리 상권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돼 근생 및 점포겸용 용지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판교 대장지구는 판교 테크노밸리와 가까워 직주근접을 원하는 수요가 많아 점포 겸용 주택지와 근생용지의 주목률이 높다. 여기에 공급가격도 서판교 시세보다 저렴해 시세차익에 대한 기대도 크다.

 

대장지구 인근 서판교 운중동의 근생용지의 시세는 3.32700만원부터 최고 3100만원 대를 형성하고 있고, 점포겸용용지의 경우는 3.3 2400만원~2700만원대에 거래가 되고 있다. 반면, 대장지구의 근생용지, 점포겸용용지는 주변시세와 비교할 때 상당히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대장지구 근생용지는 인근 시세대비 60~70%에 이주자택지 공급 대상자에게 돌아가는 점포겸용용지는 공급 예정가에서 생활 기본시설 설치비용이 차감되어 실제로는 서판교 시세의 50%대에 공급될 예정이어서 이들을 중심으로 투자 열기가 계속 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한편, 판교 대장지구는 성남시 분당구 서남부에 위치하며 총 92467규모의 미니 신도시로 조성된다. 2020년까지 공동주택(15개 블록)과 단독주택으로 총 5,903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도시개발사업으로 조성되는 만큼 교육, 교통, 녹지공간 등 인프라가 계획적으로 조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판교, 분당, 서울과 인접할 뿐 아니라 주변 도시를 잇는 교통망을 잘 갖춰 입지가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우선 판교대장지구 바로 옆 서분당IC를 통해 용인서울고속도로로 바로 진입 가능하다. 경부고속도로, 분당수서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등으로도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 이들 도로 이용시 한남IC, 청담대교 등 서울 주요 지역까지 30분 내외에 닿을 수 있다.

 

인근에 철도망도 뚫릴 예정이다. 2024년 월곶~판교선(예정)이 개통을 앞둬 단지에서는 서판교역을 통해 신분당선·경강선이 정차하는 판교역 이용이 수월해진다. 성남시 이매동 일대에 2021년 개통을 목표로 하는 GTX-A노선 삼성~동탄 구간도 공사가 한창이며 향후 서울역, 연신내, 일산 등으로 연장 될 계획이다.

 

직주근접 환경도 돋보인다. 국내 최대 첨단산업단지인 판교테크노밸리까지 차량으로 15분 거리다. 경기도에 따르면 약 66규모의 판교테크노밸리에 입주한 1306개 기업의 총매출액(2016년 기준)은 약 774833억원에 달한다. 특히 IT(정보기술), BT(생명기술) 등 첨단산업이 대부분을 차지해 4차 산업을 이끌고 있다.

 

2판교테크노밸리 조성도 순조로워 판교대장지구에 거주를 원하는 수요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2판교테크노밸리는 성남시 시흥동, 금토동 일원 43의 토지에 2019년까지 조성된다. 인근에는 58의 제3판교테크노밸리도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여기에 분당구 정자동, 백현동 일대에는 두산그룹, 현대중공업 R&D센터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 : 김석일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