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화성 8·10차 사건 증거물서 DNA 검출 안 돼”
경찰 “화성 8·10차 사건 증거물서 DNA 검출 안 돼”
  • 김창주 기자
  • 승인 2019.10.2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히 남성 유전자가 나온 것은 없다”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 가운데 8차와 10차 사건 증거물에서는 DNA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24일 밝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 반기수 2부장은 이날 기자 브리핑에서 “특별하게 남성 유전자가 나온 것은 없다”며 “8차 사건 당시 범행 현장에서 발견된 것은 창호지와 벽지들이었지만 사건 현장이 아닌 유사수법의 절도현장인 다른 지역에서 채취한 것으로, DNA 발견 가능성이 작았다”며 검출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태안읍 진안리 가정집에서 박모(13)양이 살해된 채로 발견됐으며 방사성 동위원소 검사를 거쳐 윤모(사건 당시 22세)씨가 자백해 검거했다. 10차 사건은 1991년 4월3일 화성시 동탄면 반송리 야산에서 권모(69) 씨가 하의가 벗겨진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반 부장은 “10차 사건도 마찬가지로 특별하게 나온 것이 없다”라며 “이미 DNA가 검출될 가능성이 희박했다”라고 말했다.

이씨에 대한 조사에 대해 반 부장은 “이씨는 최초 자백 진술 이후 현재까지 자신의 범행에 대해 일관성 있게 진술하고 있다”며 “국과수에서 2차 증거물에 대한 DNA를 감정 중”이라고 말했다.

화성 = 김창주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