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세 번째 소환… ‘하드디스크 교체’ 집중조사
정경심, 세 번째 소환… ‘하드디스크 교체’ 집중조사
  • 이종혁
  • 승인 2019.10.2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54)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가 구속 후 세 번째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2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40분께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정 교수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지난 25일과 27일에 이어 구속 후 세 번째 조사다.
정 교수는 앞서 지난 24일 자정을 넘겨 구속된 바 있다. 검찰은 이후 이뤄진 소환 조사에서 정 교수를 상대로 딸 조모(28)씨의 허위 표창장 및 인턴 등 부정 입시 관련 의혹, 자산을 관리해 온 증권사 직원 김경록씨를 통한 컴퓨터 교체·반출 등 의혹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정 교수는 구속 이전과 같이 이같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 교수 측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도 혐의 전부를 부인한 바 있다. 이날 조사에서도 정 교수의 증거인멸교사 혐의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종혁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