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대상지역 해제된 고양지역 주민 “고무적인 일” 환영
조정대상지역 해제된 고양지역 주민 “고무적인 일” 환영
  • 원광호 기자
  • 승인 2019.11.0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릉 신도시 철회 요구는 계속 될 듯

국토교통부가 6일 세종정부청사에서 김현미 장관 주재로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경기 고양지역 일부를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창릉 신도시를 반대하며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요구해 온 일산 지역 주민들은 “고무적인 일”이라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고양시는 삼송택지개발지구, 원흥·지축·향동 공공주택지구, 덕은·킨텍스1단계도시개발지구, 고양관광문화단지(한류월드) 등 7개 지구를 제외하고 모든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다.
해제 대상에서 제외된 고양시 7개 지구는 서울 접근성이 우수하고 신축 단지 위주로 거주 여건이 좋아 가격 수준이 높고, GTX A노선과 3기 신도시 관련 교통망 확충 등 개발 호재로 가격 상승 가능성도 높아 조정대상지역을 유지하기로 했다.
3기 신도시 철회와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요구해 온 일산연합회(일산연) 이현영 대표는 “그동안 많은 민원을 제기해 온 주민들의 뜻을 수용한 국토부의 이번 결정을 환영한다”며 “총선용, 선거용이 아닌 고양시 주민을 더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더 나아가 주민과 소통의 장, 토론의 장을 통해 지역 이기주의가 아닌 고양시 발전을 위한 논의의 자리가 절실하다”고 촉구했다.
일산 후곡마을에 사는 김정선(43)씨는 “이번 정부의 정책이 3기 신도시로 절망에 빠진 주민들을 조금이나마 마음을 놓이게 했다”며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들인 정부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들은 창릉신도시 반대에 대한 입장은 확고히 했다.
이현영 대표는 “조정대상지역 해제와 같이 창릉신도시도 반드시 제고되길 기대한다”며 “이 정책이 철회되지 않을 경우 주민들은 반대 집회 등을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일산연과 3기 신도시 반대를 외쳐 온 운정신도시연합회 이승철 회장도 “이번 정책으로 서울의 집 값이 잡히는데 효과가 있을까라는 의문점은 여전히 남는다”며 “서울시 아파트 공급을 늘리고 3기 신도시를 철회해야 하는데 정부의 잘못된 기본 정책이 유지되는 한 기존 신도시 주민들의 분노는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양 = 원광호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