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정 홍보물 289종 중 53종 89건 ‘성차별’
경기도정 홍보물 289종 중 53종 89건 ‘성차별’
  • 황영진 기자
  • 승인 2019.11.24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은 성인지 관점 홍보물을 만들기 위해 8~11월 민선7기 도정 홍보물 249종에 대한 성인지 점검을 실시한 결과 모두 53종 89건의 성차별적 요소를 발견했다고 24일 밝혔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성역할 고정관념·편견 48건(53.9%) ▲성별 대표성 불균형 28건(31.5%) ▲가족에 대한 고정관념·편견 9건(10.1%) ▲성차별적 표현·외모지상주의 4건(4.5%) 순으로 확인됐다. 
주요 사례는 남성은 회사 중역이나 정보통신·과학 분야에 근무하는 것으로 표현되는 반면, 여성은 서비스업이나 회사의 비서(보조적 역할)로 직업에 대한 고정관념을 표현했다. 또 여성은 돌봄·가사 담당자로, 남성은 경제적 부양자로 가족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을 묘사했다. 
외모를 묘사할 때 여성은 당황하거나 불안한 표정으로, 남성은 당당하거나 리더십이 있는 모습으로 표현한 경우도 있었다. 여성은 긴 머리에 짧은 치마, 남성은 넥타이에 셔츠를 입은 모습으로 표현돼 여성다움과 남성다움에 대한 편견이 그대로 드러난 사례도 있었다. 
반면 디엠지 트레일러닝(DMZ TRAIL RUNNING) 홍보 포스터는 우수사례로 꼽혔다. 지난해 포스터에는 남성 마라토너 3명만 등장한 것에서 올해는 등장인물이 여성과 남성, 외국인이 함께 묘사돼 다양한 참가자가 마라톤을 함께 즐길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또 ‘펫티켓’ 동영상도 여성과 남성이 주인공으로 고르게 등장해 특정 성별로 치우치지 않게 제작했다. 
도는 이번 점검이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도록 공무원과 산하 공공기관에서 홍보물을 제작할 때 참고할 수 있도록 체크리스트와 가이드를 마련해 배포했다.
체크리스트는 성별 고정관념, 외모지상주의, 성별대표성 불균형, 가족에 대한 고정관념·편견, 폭력에 대한 왜곡된 시각, 이미지의 배치와 비중 등 6가지 주제로, 각각의 세부 사항을 담고 있다. 
아울러 도는 성인지적 관점의 홍보물 제작을 위해 지속해서 모니터링 하는 한편, 사전 컨설팅, 홍보물 담당공무원 성인지 교육, 연중 캠페인을 실시할 계획이다.
황영진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