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쳐 먹기 NO’ 교촌치킨, 포장 박스에 안심 스티커 부착
‘훔쳐 먹기 NO’ 교촌치킨, 포장 박스에 안심 스티커 부착
  • 경기매일
  • 승인 2019.12.09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촌치킨은 배달 포장 박스에 안심 스티커 부착을 도입했다고 9일 밝혔다. 
최근 소셜미디어(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배달원 ‘훔쳐 먹기’가 논란이 되자 고객 불안감 해소 차원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교촌 안심 스티커는 정성과 믿음을 상징하는 손 모양 그래픽과 ‘정직하지 않으면 담지 않겠습니다’라는 문구를 담았다. 
또 안심 스티커를 적용 하기 위해 기존 손잡이형 포장 박스를 손잡이가 없는 형태로 변경했다. 
교촌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 이야기에 항상 귀를 열고 서비스와 품질을 개선하기 위해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했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