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단신도시 최초 전용면적 59㎡ ‘검단신도시 모아엘가 그랑데’ 12월 중순 오픈 예정
검단신도시 최초 전용면적 59㎡ ‘검단신도시 모아엘가 그랑데’ 12월 중순 오픈 예정
  • 김민립 기자
  • 승인 2019.12.1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인 가구 증가에 따라 선호도·희소성 높아진 소형 아파트 인기
지역 내 희소가치가 높아 치열한 경쟁이 예상돼…
84타입 5BAY, 테라스아파트 등 중소형 평형대 위주 다양한 타입 선보여

 

1인가구 급증이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소형아파트를 찾는 수요자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2000년도 전체 가구 중 1인가구의 비율은 15.45%였지만, 2010년 23.57%, 2015년은 27.27%까지 올랐다. 또한 2025년은 약 31.9%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급증하는 1인가구에 비해 소형아파트의 공급량이 부족해 소형아파트의 희소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높아진 희소가치는 가격상승률로 나타났다. 2008년대비 10년동안 가장 높은 가격 상승률을 기록한 평형은 전용면적 60㎡이하다. 이 평형대들은 가격 상승률이 58%를 상회하며 60초과~84이하, 84초과 들보다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부동산 전문가는 “1~2인 가구가 늘어나고 기존 대가족들이 핵가족화가 되면서 소형아파트에 대한 선호도가 이전부터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며 “이러한 현상은 향후 계속 될 것으로 보여 투자가치로도 소형평형이 인기가 많다” 고 말했다. 
한편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에 들어서는 ‘검단신도시 모아엘가 그랑데’가 검단 내 최초로 전용면적 59㎡를 공급해 주목을 받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8년도 인천광역시 서구의 총 가구수는 18만9779가구며, 그 중 1인가구는 4만1024가구로 전체 비율 중 21.60%다. 서구 내에서도 1인가구의 비율이 높은 만큼 전용면적 59㎡도 관심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인천광역시 내 소형평형 아파트 공급량도 낮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2018년도 인천광역시에 공급된 아파트는 총 2만 2732가구다. 그 중 전용면적 60㎡이하의 소형아파트는 7195가구며, 전체 비율 중 31.65%로 10집 중 7집이 중대형 아파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총 5개동 510세대 규모로 전용면적 59㎡~84㎡로 구성된다. 59㎡ 비중이 70%를 웃도는 중소형 평형으로 구성돼 4bay 설계가 적용됐고, 특히 전용면적 84㎡는 검단 내 최초로 5BAY 설계를 했으며 공간활용도가 뛰어나다. 그리고 일부평형은 테라스설계가 적용된다. 또한 전세대 남향 위주의 배치로 통풍성과 채광성을 확보했다.
입지가 뛰어난 것도 모아엘가 그랑데의 장점이다. 단지와 신설역과의 거리가 불과 500m이내의 초역세권 단지다. 도로면에서는 원당대로와 도로면이 접해 차량이동도 편리하다.
중심상업지구가 길 건너 거리에 위치하는 모아엘가는 특화계획구역인 넥스트 콤플렉스가 들어선 후 주거생활의 질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대형마트인 풍무지구의 홈플러스, 이마트 트레이더스 등도 인근에 위치해 편리하게 생활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
한편 ‘검단신도시 모아엘가’는 인천광역시 서구 원당동 329번지에 견본주택을 마련하고 12월 중순 개관할 예정이다. 
인천 = 김민립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