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시키는 건 다해…결국 돈 더 따오라는 것”
이국종 “시키는 건 다해…결국 돈 더 따오라는 것”
  • 황영진 기자
  • 승인 2020.02.06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주대병원과의 갈등으로 외상센터장을 사임한 이국종 교수가 5일 오전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취재진에게 병상운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nbsp;<br>
▲ 아주대병원과의 갈등으로 외상센터장을 사임한 이국종 교수가 5일 오전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취재진에게 병상운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nbsp;<br>

 

이국종 교수가 5일 “병원에서 돈 따오라고 해서 돈 따왔다. 시키는 건 다 했다. 그런데 가만있으니 알밤 때리다 따귀 때리고, 점점 송곳으로 찌르는 느낌”이라며 울분을 터트렸다.

평소처럼 흰 가운을 입은 이 교수는 파견 근무를 마치고 올해 첫 출근을 한 이날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회의실에서 이렇게 토로했다.

이 교수는 “병원에서 닦달하기에 (외상센터) 건물 지어 규모 갖추면 나아지겠지 했다. 버티고 버티다 안 되겠다 싶어서 24시간 닥터헬기를 돌리려면 의사 5명은 필요하다고 인력 증원을 요청했는데 1명만 승인됐다”고 전했다.

“나머지는 국도비 지원받을 경우 채용 가능이라는 조건을 달았다. 결국 돈을 더 따오라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할 만해서 한 게 아니라 이 악물고 했다.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으로 버텼다. 하지만 병원에서는 해준다고 한 것도 시간 지나면 입 싹 씻는다”고 호소했다.

또 “인사 관련된 부분처럼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 그 선을 넘지 않는 한에서 시키는 건 다했다. 외상센터를 억지로 아주대병원에 떠맡긴 게 아니다. 병원이 원해서 해놓고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며 지친 모습을 보였다.

이 교수는 병원에 보직 사임원을 제출한 이유도 밝혔다.

“이번 생은 망했다. 나는 도망간 것”이라며 “복지부도 아주대병원에 이미 면죄부를 줬다. 바이패스나 병실부족, 예산 떼먹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면, 그건 내 스타일과 맞지 않는다.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 것이 맞다”고 했다.

“이렇게 됐는데 그럼 어떻게 하냐. 소속기관에서 밥 벌어 먹고 사는데 이렇게 되면 책임을 져야 한다. 일하면서 젊은 친구들도 많이 다쳤다. 이걸 왜 참고 있었는지 창피하고 구차하다”며 센터장 자리를 떠난 이유를 설명했다.

“간호사들이 ‘선생님 모가지 날아간 것 말고 달라진 게 없다’고 한다. 병원이 이겼다. 바늘방석이라 병원에서 숨 쉬는 것도 힘들다. 내 인생을 다 바쳤는데 이렇게 끝나니까 기분도 안 좋고 슬프다”며 허탈해했다.

이날 시작된 경기도 조사에 대해서는 “안 바뀐다. 바뀔 것이었으면 국정감사 때 바뀌었어야 한다”며 불신감을 드러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면서도 센터장 자리를 떠날뿐 외상외과 소속 의사로 외상센터에서 근무한다고 답했다. 언론을 통해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직을 떠나겠다고 한 이 교수는 지난달 28일 전자결재 시스템을 통해 센터장 보직 사임원을 제출했다.

아주대학교 의료원은 전날 ‘의료원 교원 인사 발령’을 통해 지난 1월28일자로 이 교수의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 보직을 면직 처리했다.

황영진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