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ㆍ김포지역 근로자 위한 직업트라우마센터 개소
부천ㆍ김포지역 근로자 위한 직업트라우마센터 개소
  • 정석철
  • 승인 2020.06.2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근로자건강센터(센터장 정혜선)는 26일 부천, 김포지역 근로자의 트라우마 관리를 위한 직업트라우마센터를 개소했다.

부천직업트라우마센터는 고용노동부 및 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위탁받아 가톨릭대학교가 운영한다.

그동안 부천근로자건강센터는 부천·김포지역에서 산재 사고 발생 시 심리상담사와 산업전문간호사가 사업장을 방문해 트라우마 관리를 시행해 왔다. 최근에는 김포지역 사업장에서 트라우마를 입은 근로자가 산재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 성과를 인정받아 부천직업트라우마센터를 위탁받았다.

부천직업트라우마센터는 직장에서 발생한 대형산업사고, 직장동료의 자살, 직장 내 괴롭힘, 성희롱·성폭행 등 충격적인 사고를 경험하거나 목격한 노동자가 트라우마(외상 후 스트레스) 증상을 극복하여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부천, 김포지역을 비롯하여 의정부, 동두천, 구리, 남양주, 양주, 포천, 고양, 파주시, 경기 연천군 및 강원 철원군 등에 소재한 사업장의 근로자를 대상으로 상담을 시행한다.

또한 부천직업트라우마센터에서는 사건을 직업 경험한 피해자뿐만 아니라 사건을 목격한 사람, 1차 피해자의 가족이나 친구, 희생자의 유족, 사건에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 경찰, 소방관 및 응급서비스직에 종사하는 사람 등 다양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전문적이고 지속적인 상담을 시행할 예정이다.

정혜선 센터장은 “부천직업트라우마센터가 산재를 입은 근로자와 직장 동료에게 전문적인 상담을 실시하여 심리적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줌으로써 신속하게 작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직업트라우마에 대한 상담을 받으려면 근로자 개인이 직접 신청하거나 사건이 발생한 사업장에서 신청하면 된다. 신청한 사업장에 심리상담사, 정신건강간호사, 산업전문간호사 등이 방문하여 개별 상담 및 심리 안정화 사업을 추진한다. 모든 상담은 비밀이 보장되며,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저녁 7시까지로 이용할 수 있으며, 사업장에서 의뢰할 경우 예약을 받아 서비스를 제공한다.(대표전화 1588-6497).

부천=정석철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