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수천국
독수천국
  • 경기매일
  • 승인 2020.10.15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록마녀
-상록객잔-
신단향<br>경북 군위에서 태어났다. 2007년 시집『고욤나무』상록마녀, 상록객잔, 디지북스 작은시집 선택을 냈고 2012년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로 등단하였다. 2017년 12월 <우리시>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신단향
경북 군위에서 태어났다. 2007년 시집『고욤나무』상록마녀, 상록객잔, 디지북스 작은시집 선택을 냈고 2012년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로 등단하였다. 2017년 12월 <우리시>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변방으로 숨어들어 뭉툭한 손톱으로 어미의 길을 걷기로 했다 
이곳은 갈 데 없는 자들이 모인 다리 밑 같은 곳 승자만이 칭송받는 곳 
그러나 본색은 숨길 수 없어 손톱이 길어지고 날카로운 이빨이 돋아나는 밤이면 
묵은 원한으로 온몸이 아팠다 

상록객잔을 차린 뒤 완벽한 위장을 위해 하찮은 목숨들의 뒤나 봐주는 사이 
점점 몸 구석구석에서 뿔이 돋기 시작했다 

객잔은 언제나 전쟁터처럼 냉담과 냉소가 흐르고 
시정잡배들마저도 협객처럼 검을 휘둘렀다 
쓸개 빠진 졸개들의 담즙을 덤덤히 씹으며 
향기로운 미인계의 독으로 무자비하게 옭아 뭉개야 했다 
치맛폭으로 그들의 얼굴을 덮쳐야 했다 

본래 기가 약한 남편은 곧 목숨을 다했지만 아이들은 야생 속에서도 선인장처럼 자랐다 
얘들아! 어미는 곧 원수를 찾아 떠난다 
너희는 독사처럼 살아가거라 돌보지 않은 어미를 원망하고 
그 분노의 힘으로 이 세상을 살아가거라 
적들로 가득한 세상은 호시탐탐 이 어미를 노리고 너희들은 아직 어리기만 하구나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gmail@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