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모한 열정에 대하여
무모한 열정에 대하여
  • 경기매일
  • 승인 2020.10.22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록마녀
-상록객잔-
신단향<br>경북 군위에서 태어났다. 2007년 시집『고욤나무』상록마녀, 상록객잔, 디지북스 작은시집 선택을 냈고 2012년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로 등단하였다. 2017년 12월 <우리시>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신단향
경북 군위에서 태어났다. 2007년 시집『고욤나무』상록마녀, 상록객잔, 디지북스 작은시집 선택을 냈고 2012년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로 등단하였다. 2017년 12월 <우리시>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눈보라 헤치며 성큼 들어오는 검은 옷의 사내, 옆구리에 부러진 칼을 차고 있다 장미 칼이다 상록객잔 마녀의 요색한 방에 볼품없는 헛기침이 새어 나온다 
    
함박눈이 치맛자락 너풀대며 지붕과 지붕 위를 건너뛰는 골목엔 사람들이 어깨를 웅크리고 지나가고 숫돌에 정성스레 간 식도를 들고 사내와 맞대결하는 동안 그의 눈동자는 점점 흐려지고 내 발가락은 저려온다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칼과 칼이 부딪혀 불똥이 번쩍이는 잔엔 서로의 밧줄이 팽팽하다 쉴 새 없이 휘두르는 사내의 칼놀림엔 졸음만 올 뿐 내려앉은 눈꺼풀 밖으로 바람이 흥얼거린다
    
눈은 그쳤고 골목은 사나운 빙판으로 변해간다 사내의 술잔에 슬그머니 매혹의 미소와 비아그라 한 알 들어간다 일어나라 무사여 밖에는 눈이 다시 오고 마녀의 칼끝은 사혈을 보고 있다
    
비수에 꽂힌 사내의 젖은 눈이 술잔에 잠겨 있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gmail@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