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현장 주변 인도 불법점용 몸살… "통행 불편해요"
공사현장 주변 인도 불법점용 몸살… "통행 불편해요"
  • 정석철
  • 승인 2021.01.1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공사와 행정당국 '민원 나몰라라'… 통행인들 안전 위협
▲ 부천시 내동IC 인근 지식산업센터 건설현장의 레미콘차량이 인도를 막고 공사를 하고 있어 통행불편과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다.
▲ 부천시 내동IC 인근 지식산업센터 건설현장의 레미콘차량이 인도를 막고 공사를 하고 있어 통행불편과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다.

부천 지역 공사현장 곳곳이 불법으로 인도를 무단 점용한 채 공사를 벌이고 있어 시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

14일 부천시와 A 종합건설 등에 따르면 부천시 중동 115-5번지 내 지하 3층 지상 23층의 복합 오피스텔 신축 현장에서 지난 11일경부터 공사구간 인도를 전면 통제해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로 인해 보행하는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 부천시 중동 오피스텔 건축현장 앞 인도가 불법점용되어 시민들의 통행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
▲ 부천시 중동 오피스텔 건축현장 앞 인도가 불법점용되어 시민들의 통행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

더욱이 시공사는 허가부서인 신 중동센터 도로관리팀에는 차량출입시설 20,4㎡, 자재적치시설 20㎡를 받아 놓고 마치 전 구간에 대해 점용허가를 받은 것처럼 출입통제 펜스까지 설치했다.

이 지역을 지나는 시민들이 차도로 우회해 통행하는 등 불편을 초래하고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 부천시 내동IC 인근의 지식산업산테 건설현장에는 안전펜스도 없고 낙하물을 방지할 수 있는 안전망도 없이 대형 크레인을 통해 레미콘을 타설하고 타워크레인에서 레이콘 찌꺼기가 그대로 인도에 낙하해 보행인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시민 K씨는 “부천의 몇몇 건축 공사현장에서 인도를 전면 통제한 후 건축자재를 쌓아 놓고 안전은 무시된 채 공사를 진행해 시민들의 불편이 많는데도 행정기관의 단속을 커녕 공사장 측이 불편민원 호소에 사과는 커녕 비아냥 거린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부천시 신 중동센터 도로관리팀 관계자는 “바로 현장에 나가 시민 불편함이 없도록 원상복구명령과 불법점용에 대한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시공사 현장감독은 “며칠 전 자재를 쌓다 보니 점용허가 이상의 인도를 점용한 것은 사실”이라며 “바로 원상조치 하겠다.”고 말했다.

부천=정석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