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현장 근로자 작업장 53곳 점검
성남시, 현장 근로자 작업장 53곳 점검
  • 진종수 기자
  • 승인 2021.02.16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재해 예방 위해

성남시가 오는 4월 30일까지 조직 내 현장 근로자 639명이 일하는 53곳 작업장을 대상으로 안전보건관리 상태 점검에 나선다.

청소, 용접, 토목, 제초 등의 작업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인을 없애 산업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취지이다.

해당 작업장은 여수동 양묘장, 성남동 성남시민농원, 수진동 누수복구반 작업장, 갈현동 영생관리사업소 내 화장장 등이다.

점검 내용은 화장장 냉각시스템과 송풍기 정상 작동 여부, 시설물 내 소화기 비치와 통로 확보 여부, 청사 내 사다리 작업 때 안전 난간대 설치 여부, 작업장 안팎의 전선 피복 상태 등이다.

현장 근로자의 방진 마스크·안전모·안전화 등 3종 안전보호구 착용 여부도 점검대상이다.

작업장별 안전책임관리자 지정 운영 실태와 작업 개시 전 안전교육 시행 여부도 점검한다.

사용 빈도가 낮은 유해화학물질 관리 상태 등 잠재된 위험요인도 확인 점검해 산업재해 예방에 주력할 예정이다.

점검 과정에서 미비 사항이 발견되면 그 자리에서 개선하고, 중장기 계획이 필요한 사항은 개선책을 마련해 시행한다.

성남시 자치행정과 관계자는“시 소속 현장 근로자들이 더욱 안전하게 일하도록 자체 점검을 강화해 나가겠다”면서“민간 사업장에도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에 관한 표준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성남 = 진종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