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시 30분의 테이블에는 재떨이가 있다
04시 30분의 테이블에는 재떨이가 있다
  • 경기매일
  • 승인 2021.02.18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록마녀
-하루가 하루로 하루를-
신단향<br>​​​​​​​경북 군위에서 태어났다. 2007년 시집『고욤나무』상록마녀, 상록객잔, 디지북스 작은시집 선택을 냈고 2012년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로 등단하였다. 2017년 12월 <우리시>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신단향<br>경북 군위에서 태어났다. 2007년 시집『고욤나무』상록마녀, 상록객잔, 디지북스 작은시집 선택을 냈고 2012년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로 등단하였다. 2017년 12월 <우리시>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손톱만 한 달이 지구를 돌고 있는 동안 바람이 오가고 
불어터진 라면 줄기, 타액을 삼킨 목구멍, 
갈라터진 손가락 사이로  
이빨에 찍혀 꼬부라진 니코틴
    
재떨이에 코를 박고
술 취한 여자 바짓가랑이 사이로 오줌을 흘린다 
살얼음에 베여버린 오한의 비탈길이
오줌으로 모여 비틀비틀 그녀 밖을 흐른다 
라푼젤의 긴 머리처럼 검게 늘어진 
깊은 밤의 샛강에서
침이 끈적하게 남아 있는 꽁초를 찾아 물고
육신을 자명종처럼 떨고 있다
    
어둠의
경계와 경계가 알콜의 순도에 녹아내리는 몸
    
마주보던 심장과 심장이 깨진 유리조각이 되고
긴 행렬의 헤드라이트 아래 굴러다니는 깡통
백지에 그어진 갈퀴 자국에 겹친 혈흔 
사랑의 냄새를 킁킁거리는
한줄기 체온의 쾌감
생의 버림받은 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