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정기 조직개편·인사단행
삼성전자, 정기 조직개편·인사단행
  • 박창희
  • 승인 2014.12.11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SC·B2B센터 사실상 해체”

박창희 기자 / 삼성전자가 콘텐츠·서비스를 담당하는 미디어 솔루션 센터(MSC)와 B2B(기업간거래) 사업을 총괄하는 글로벌B2B센터를 사실상 해체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시장 대응력과 의사결정 스피드를 높여 현장 중심 실행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는 것이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10일 ‘2015년 정기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에서는 3명의 대표이사가 소비자가전(CE)·IT모바일(IM)·디바이스솔루션(DS)의 3대 부문을 독립적으로 이끌고 있는 현 사업체제를 유지하면서, 현장 조직을 강화하고 조직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소폭의 변화를 줬다.
 

특히 MSC와 글로벌B2B센터를 사업조직 안으로 배치, MSC의 무선 관련 기능은 무선사업부로 이관하고 빅데이터 센터는 소프트웨어센터로 이관했다.
 

또 미국 실리콘밸리 지역에 있는 미디어 솔루션 센터 아메리카(MSCA)를 북미총괄로 이관해 경쟁력있는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했다.
 

글로벌B2B센터에도 매스를 들이댔다. B2B영업 실행 기능은 무선사업부로 전진배치하고 전략 기능은 글로벌마케팅실로 이관했다. B2B영업을 무선사업부로 이관한 것은 B2B 사업 역량을 ‘모바일 B2B 일류화’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삼성전자는 “지속적으로 해외 판매법인의 B2B인력을 보강하고 조직 확충을 통해 B2B역량 강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해외 조직에도 ‘슬림화’작업이 이뤄졌다.
 

미국은 2개의 판매법인으로 운영되던 미국판매법인을 시너지와 효율 제고를 위해 1개 판매법인으로 통합했다.
 

기존은 CE 사업 중심의 뉴저지 소재 SEA법인과 IM 사업 중심의 댈러스 소재 STA 법인으로 운영됐으나 SEA법인으로 단일화해 뉴저지에 통합 본사를 운영할 예정이다.
 

TV와 휴대폰 1등 DNA를 보유한 영업조직은 핵심역량이 지속 발휘될 수 있도록 기존 조직의 틀을 최대한 유지한 반면, 중복기능은 통합해운영 효율을 높이고 자원은 재분배해 사업경쟁력을 제고할 방침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무선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과 개발실장도 새롭게 임명했다.
 

무선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에 김석필 글로벌마케팅실장 겸 글로벌B2B센터장(부사장)이, 개발실장에 고동진 무선사업부 기술전략팀장(부사장)이 임명됐다.
 

해외 지역에서는 10개 지역총괄 중 2개 총괄이 자리를 이동하는 소폭의 보직인사를 실시했다.
 

엄영훈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부사장)은 구주총괄로, 홍현칠 중남미총괄 SELA법인장(전무)은 서남아총괄로 이동한다. DS부문은 조직변화를 최소화하면서 메모리 사업의 고수익 기조를 견실히 유지하고 시스템LSI 사업체질 개선을 통해 사업 재도약 기반을 마련하는데 집중키로 했다.
 

삼성전자는 “오늘 정기 조직개편과 보직인사 실시로 본격적인 도약을 위한 재정비 작업을 마무리해 경영목표 달성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